한라산이나 제주도에 산골짜기에서 자라며 향기가 짙고 가시가 많으며 삼각형이다. 성장이 매우 빠르며 넝쿨지며 가시가 많아 취급이 어렵다.

한국의 특산으로 낙엽관목으로서 가지에는 가시가 독수리 부리모양이고 가지에는 base 가 넗은 가시가 있다. 잎은 호생하며 장상복엽이고 소엽은 5개이며 도란형 또는 넓은 도란형으로 길이 3~5cm이고 끝이 뾰족한 잔톱니가 있고 표면은 녹색이며 윤기가 있고 뒷면은 연한 녹색으로서 주맥의 분기점에 밀피가 있으며 엽병은 길이 7~8cm로서 털이 없다. 산형화서로 달리며 화경은 2~5cm이고 소화경이 길다. 꽃잎은 5개이고 과실은 핵과로 10월에 검게 익는다. 외형은 잎이 소형이며 줄기의 가시가 오가피 중 제일 크고 견고하며 조구형이다.

우리나라 특산식물의 하나로서 해발 500m이하 지역에서 재배가 가능하며 외형은 잎이 오가피에 비하여 소형이며 줄기의 가시는 오가피중 제일 크고 견고하며 조구형이다. 줄기는 직립성보다 늘어지는 성질이 강하다.